15

못된 유혹

리들리
프리미엄 완결
완결
“내 아이를 가지고 싶다고? 너, 그게 무슨 의미인지 알아?” 지헌은 묵직한 시계를 내려놓으며 할 일이 끝났다는 얼굴로 다가갔다. 다정한 표정과 다르게 서늘한 목소리는 은재의 가냘픈 어깨를 더 안쓰럽게 만들었다. 그 위로 몸을 포갠 지헌이 앙증맞은 단추들을 풀며 중얼거렸다. “우리가 이 짓을 매일 해야 하는 거야, 애가 생길 때까지.” *** 같은 날 보육원에 온 동갑내기 두 아이. 친구처럼 남매처럼 운명처럼 서로 의지하고 사랑하며 성장한다. 퇴소를 앞두고 은재와 지낼 보금자리를 마련하던 지헌은 불행한 사건으로 일부러 상처를 주고 떠나는데. “왜, 돈이 부족했어? 한 번이라도 내가 원하는 만큼 하게 해 줬냐고 묻고 있어, 지금.” 너를 지킬 수 있다면 나의 아픔이나 이별 따위, 얼마든지 견딜 수 있으므로. 시간이 흘러 부적절한 장소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. 10년 전, 버림받았다고 오해한 은재는 지헌에게 못된 유혹의 손길을 내미는데…… “친구로 지내는 건 여기까지. 사내 연애 그딴 것도 싫어. 나는 돈이 필요하고, 너는 내 몸을 원하잖아. 우리가 할 때마다 돈을 받고 싶어. 싫으면 거절하던가.” 너를 가지려면 반드시 나를 망가뜨려야 하는 <못된 유혹>
#현대로맨스 #오해 #재회 #계약연애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39댓글 0
완결
#현대로맨스 #오해 #재회 #계약연애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39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73)

신고

못된 유혹

리들리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