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림자 얼굴

은영류
프리미엄 완결
완결
“검둥이가 어머니를 끌고 갔어!” 사람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남장 여인, 신영인(신영석). “내 동정을 알아보려는 첩자일수도 있어.” 세상의 눈을 피해 신분을 숨긴 채 살아가는, 이윤(허정도). “들어올 땐 맘대로 들어왔어도 나갈 때는 그럴 수 없다.” 깊은 산속 무진 산채의 실력자, 강무산. “우리는 산적이 아니야. 굳이 이름을 붙이자면 ‘해결사’라고나 할까?”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아 주는 일에서 살인 사건에 이르기까지. 산 아래 마을에서부터 멀게는 압록강에 이르기까지. 세 사람은 산채 생활을 하면서 의뢰받은 사건들을 해결해 나간다. “운종가에서는 다들 그렇게 부릅니다요. 팔월요 사건이라고.” 그즈음 한성을 뒤흔든 연쇄 살인 사건. 현장마다 남겨져 있던 세 글자. 팔(八), 월(月), 요(幺). “석아, 무엇을 본 거냐?” ‘온갖 동물들이 처참하게 일그러진 그림자 얼굴.’ 하나둘씩 드러나는 진실 속에서 드디어 세 사람은 거대한 배후의 실체와 맞닥뜨린다.
#로맨스판타지 #역사/시대물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완결
#로맨스판타지 #역사/시대물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103)

신고

그림자 얼굴

은영류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