날 채워줄

나숙정
프리미엄 완결
완결
캐나다 보육원에서 평생 가족을 그리워하며 살아온 아성. 피붙이를 찾기 위해 한국으로 온 지 1년 만에 기적처럼 부모님과 재회한다. “당분간은 네 언니 성윤지로 살아 줬으면 해.” “그게 무슨 말씀이세요?” “윤지 앞으로 혼사 자리가 있단다. 우리 회사에는 중요한 자리고.” 비록 만나자마자 죽은 쌍둥이 언니 대신 정략결혼을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지만, 그토록 그리워하던 가족이었기에 아성은 신부 대역을 승낙한다. 심지어 정략결혼 상대가 아성과 같은 직장 사람이자 짝사랑 상대였던 권세인 검사라니, 더더욱 나쁘지 않았다. “이대로 부부 관계를 유지해도 나쁘지 않을 거 같네요.” 6개월간 유지하는 조건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정략결혼. 세인과 아성은 각자 다른 목표를 마음에 품고 서로를 탐한다. “내가 했던 말 기억합니까?” “무슨…… 말이요?” “필요하다면…….” 흐리는 말끝에 하나의 뜻이 담겨 있었다. 깊은 그의 눈동자에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단번에 알 수 있었다. “어른들의 욕심이 아닌, 제가 원하는 거기도 합니다.” “왜…….” “김아성 옆에 있어야 할 필요가 있거든요.” 뜻을 알 수 없는 세인의 나지막한 말이 귓가에 울렸다. 그에게 질문을 하기도 전에, 세인이 먼저 아성의 입술을 집어삼켰다. #정략결혼 #선결혼후연애 #오해 #수사물 #법조계 #재벌남 #냉정남 #짝사랑녀 #순진녀 <작품 키워드> 현대물, 법조계, 오해, 계약결혼, 정략결혼, 선결혼후연애, 원나잇, 뇌섹남, 능력남, 철벽남, 냉정남, 카리스마남, 평범녀, 다정녀, 상처녀, 짝사랑녀, 외유내강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완결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85)

신고

날 채워줄

나숙정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시크릿S관
시크릿S관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확 인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