쉴 틈 없이 사랑해주세요

하루가 너무 길다
프리미엄 완결
완결
“사실은 오빠 옛날부터 짝사랑 했었어요.” 5년 만에 다시 마주친 친구 오빠, 시혁에게 술김에 고백한 다혜. 그동안 인사 한 번 받아준 적 없던 그가 갑자기 달콤한 제안을 한다. “우리, 대화 말고 다른 거 할래?” 결국 다혜는 지긋지긋한 짝사랑을 정산하고자 이성보다 본능을 따르기로 했다. “잊으면 그만인 하룻밤이야.” “…….” ? 다혜가 망설이는 사이, 시혁의 말이 비수가 되어 심장에 날아와 박혔다.? ? “선택은 네가 하는 거야.” * 모든 게 끝날 것 같던 뜨거운 하룻밤 이후, 시혁은 자꾸만 다혜 주변을 맴돈다. “그래서 할 거야 말 거야?” ?“뭘요?” ?“연애.” ?“오빠 저한테 갑자기 왜 이래요? 이런 게 재미있어요?” ?“말했잖아, 너한테 흥미가 생겼다고.” ?“흥미가 좋아하는 감정은 아니잖아요.” ?“그렇다고 나쁜 것도 아니지. 혹시 모르지 내가 널 좋아하게 될지?” 냉철하고 오만한 대한민국 대기업 1위 한성그룹 부사장 김시혁과 여리지만 당찬 신인 작가 최다혜. 과연 두 사람은 쉴 틈 없이 사랑할 수 있을까?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완결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0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86)

신고

쉴 틈 없이 사랑해주세요

하루가 너무 길다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시크릿S관
시크릿S관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확 인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