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5

하녀는 폭군의 목줄을 쥐고 있다

박오롯
프리미엄 완결
완결
“전하, 그럼 저랑 내기하실래요? 제 하녀의 이름도 한 달 뒤에 잊고 계실지, 아닐지.” “그나마 다행이네. 눈 한번 마주치기가 어려운 하녀님이신데, 이름은 외우기 쉬운 편이라.” 리아나 시어도어는 주제를 아는 하녀였다. 제가 모시는 아가씨가 자신이 짝사랑하는 황자와 한 내기마저 납득할 만큼. 하녀가 황자를 마음에 품다니, 가당치도 않지. 그래서 짧은 짝사랑을 접으려고 했는데. “일리드 황자 전하가 마니쉬로 각성하셨습니다. 신관의 명에 따라 그를 진정시킬 수 있는 유일한 존재, 아라드나인 리아나 님을 모시러 왔습니다.” 그가 자신이 없으면 죽는 몸이 되었단다. * “……리아나.” 일리드는 리아나의 여린 목에 자신의 얼굴을 비볐다. “왜 이렇게 늦게 왔어.” 절대 해할 생각이 없음을 증명하려는 맹수처럼. 또는 잘 보이고 싶어 아양을 떠는 어린 짐승처럼. “하마터면…… 다 죽일 뻔했잖아.” 일리드가 떨리는 손으로, 리아나의 옷자락을 말아 쥐었다. “다시는, 날 혼자 두고 가지 마.” 그는 그저 잘 보이고 싶었다. 자신의 목줄을 쥔, 그만의 신에게. 그러나 그의 기대가 무색하게도 리아나의 눈엔 공포만이 차오를 뿐이었다.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1댓글 0
완결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1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176)

신고

하녀는 폭군의 목줄을 쥐고 있다

박오롯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