금욕

완결
“내게서 형수라 불릴 생각을 한 건가.” 아빠로 인해 주체적이지 못한 삶을 사는 백서하. 모든 걸 잃고 쫓겨나듯 한국을 벗어났던 허진혁. 둘의 만남은 미래를 알 수 없이 시작됐다. 오로지 서로에게 이끌려 본능만이 존재했다.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형의 약혼녀와, 애정 없이 결혼할 수밖에 없는 남자의 동생으로 재회하게 될 줄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. “우리가 함께 침대에서 뒹군 사실까지 숨길 수 있으면.” 피하려 해도 피할 수 없는 예비 형수와 시동생의 관계. 만나고 싶지 않아도 만날 수밖에 없는 깊은 운명의 연결고리. “잘 숨겨보세요, 형수님.” 점점 더 조여오는 금지된 욕망은 크기를 부풀릴 뿐이었다.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7댓글 0
완결
#현대로맨스 #현대로맨스
구독 0추천 0조회 7댓글 0

미노벨을 위해 작품을 응원해주세요!
미노벨에게 큰 힘이 됩니다 작가님 후원

총 회차 (70)

신고

금욕

신팸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당첨을 축하드립니다
이벤트 당첨을 축하드립니다.
로그인/회원 가입 하시면
노벨패스 멤버십 7일 무료 이용!
※ 오늘만 혜택 적용
"7일 무제한 무료체험"
시작하세요.
도장
완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