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주선 행성

아이입니다
자유
구독 0추천 12출판응원 0조회 5댓글 2
자유 연재
“달님...” “그리고, 다정하게 부르지 마 가슴 터질 것 같아!” “그래...” 가지 말라는 말도 꺼내지 못하고 예견됐듯이 스스로 가슴을 도려내려 한다. “잘 있어... ” 달님이 애잔하게 이별을 말한다. 그의 입술이 파르르 떨고 있지만, 애써 태연한 척하려 한다. “꿈... 인 거야?” “그럴 거야... 엄청 길고 긴 지독한 꿈” “맞아. 넌 그날.. 죽었어...” 달님의 미소 띤 얼굴에서 투명한 실방울이 흘러내리며 고개를 끄덕인다. "이제, 깨어날 시간이야"
#판타지 #깨달음 #용기 #추억 #현대 #로맨스판타지
#판타지 #깨달음 #용기 #추억 #현대 #로맨스판타지
구독 0추천 12출판응원 0조회 5댓글 2

신고

우주선 행성

아이입니다

신고사유 (신고 사유를 선택해주세요.)

  • 0 / 250

도장
완료